tangun-haed
 
  
 
 
 
  처음으로
   
  오 ! 단 군 !
  단군이라는 용어
  단군의 개념
  단군과 한겨레
 
  단군의 역사
  한국
  배달국
  고조선
  단군과 단군설화
   
  한사상 Hanism 은?
  배달경전
  천부경
  삼일신고
  366사(참전계경)
  단군팔조교
  영세위법
  신지비사
 
 
 
 
  희망을 찾아서
  단군닷컴 화백(포럼)
  글쓰기
  운영자와의 대화
  자료실
  투표토론
  (구)운영자와의 대화
   
 
 
 
 
 
 

 

 

 

 

 

 
 
 
 


전체: 735, 현재: 8/79 페이지, 접속자: 0

글쓰기  로그인 회원가입

  499. 문정일   2006-05-02 11:12:41    
(자료가 다 나오지 않는군요... 죄송합니다.. 천부인의 모습과 경문 사진이 게재가
안되었네여... )

http://blog.naver.com/munchung/70003862604






괴로움에 세상을 사는줄도 모르고 살다가.. 뜻하지 않은 지인으로부터 석가모니 부처님이 수행

하셨다는  위빠사나 수행을 배우게 되었습니다.

그로부터 시간이 얼마지나지 않아.. 마음을 다스리고 세상을 산다는것이 어떤것인가를

깨닫게 되었고,우리 나라 고유의 사상에도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가, 우연히 천부경 이라는

경문을 보게되어...  한자실력도 일절없는 저로서는 큰관심을 가지고 미천하나마,

경을 나름대로 해석을 하였습니다.



우선은 이러합니다.



우선 아래의 구절은 바로 천부인에 관한 설명이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즉 단군의 아버지 환웅이 천제  환인으로 부터 내려받았다는 천부인에

관한 내용과 상징인 것입니다.



一始無始一析三極無
盡本天一一地一二人
一三一積十鉅無櫃化
三天二三地二三人二
三大三合六生七八九
運三四成環五七一妙
衍萬往萬來用變不動
本本心本太陽昻明人
中天地一一終無終一







일시 무시  =  하나 (세상도 좋고 우주도 좋고 기운도 좋습니다)의 시작됨은

                       시작됨이 없이, 즉 어디서부터 시작되었는지.. 언제부터 시작되었는지

                       알수가 없이 하나가 시작되었다.



일석  삼극 무진본 = 하나 (세상.우주.기운)가 쪼개어(나누어,뻗어나와) 세가지 극이

                           (천,지,인) 되었으나, 원래의 본성(하나)은 다함이 없다.



천일일 지일이 인일삼 = (하나에서 나온 첫번째 극이 하늘인데) 하늘의 첫번째는 하나이고,

                                (그 두번째극이 땅인데) 땅의 첫번째는 둘 이며. (그 세번째 극이

                                  사람인데)사람의 첫번째는 셋 이다.



바로 위 대목에서부터, 여러가지 가설들 많이 나옵니다만,, 이것은 다름아닌

천부인의 모양을 표현한것이라고  본인은 생각합니다.

잠시후에 그림으로 설명드리겠습니다.





일적 십거 무궤 화삼 = 하나 (기운,우주,세상)가 쌓이고 쌓여서 열처럼 커진다해도

                              그 하나가 아무리 많이 쌓인다한들 새로운것이 될수 없으며,

                              그 모든것은 변화하여 셋 (사람)이 되는것입니다.



천이삼 지이삼 인이삼 = 하늘의 두번째는 셋, 땅의 두번째도 셋이고 사람의 두번째도

                                 셋  입니다.    



대체 이게 무슨뜻인지 하늘의 첫번째가 무엇이고 ,두번째가 무엇이고,

경문에 언급은 하지 아니하였지만, 과연 세번째가 무엇인가? 고민하던 저는



분명 지금은 알지 못하겠지만, 환인에게 받은 천부인이라면,

모든 단군의 자손들이 쉽게 알수있었을뿐더러, 비록외세의 영향을 받았다 할지라도

그것은 쉬이 없어질수 있는것이 아니라 생각하여... 끊임없이 생각을 한바

아직도 우리 주변에서 볼수있어야 마땅하다고 사료되어



하나가 둘이 되건 셋이되건 다섯이되건 여섯이되건 혹은 열이되건

원래 본성은 하나로서 변치 않으며,자유 자재로 나누어질수 있는것이

무엇인가 생각한끝에



그 성질을 유지 할수 있다는것에 착안하여



바로      







직사각형을 떠 올렸습니다.. 즉 궤 인것입니다. 나누고 나누고 또나누어도

변함 없는 하나가 여럿을 이룬다는 의미에서 말입니다.



또한 첫구절의  시작함이 없이 시작되고  마지막구절의 끝남이 없이 끝나는것

을 흔히 불가에서 말하는 원이라고 생각하였으나.  궤 또한 시작과 끝을

알수없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또한 어찌보면 이 경문의 내용은 흔히 우리가 말하는 한얼  하나의 얼을 가진민족

즉 하나로부터 나온 민족임과 뜻이 대동소이하다고 사료 됩니다.





즉                                              천  天

                                          (천일은 일 이고 )

                                       :====================:

                                       :====================:   (궤의갯수 7)

                                          (천이는 삼 이고 )

                                       :=====: :=====: :======:                                            

                                       :=====: :=====: :======:

                                         (일적십거 무궤화삼)

                                       :=====: :=====: :======:

                                       :=====: :=====: :======:













지 地                                                                        인 人

(지 일은 둘이고)                                                     (인 일은 삼이다)

:========:  :========:                                         :=====: :=====: :=====:

:========:  :========:                                         :=====: :=====: :=====:

(지 이는 삼이고)                                                    ( 인 이는 삼이다)

:=====: :=====: :=====:                                         :=====: :=====: :=====:

:=====: :=====: :=====:   (궤의갯수 8)                    :=====: :=====: :=====:  (궤의갯수9)

(일적십거 무궤화삼)                                                (일적십거 무궤화삼)  

:=====: :=====: :=====:                                         :=====: :=====: :=====:

:=====: :=====: :=====:                                         :=====: :=====: :=====:





                               즉  천일은 하나로 표기하고, 천이 는세개로 표현하며,

                                    지일은 두개로 표기하고  지이는 세개로 표현하고

                                     인 일은 셋으로 표현되어지고, 인 이또한 셋으로표현하며,

                                     그외 천삼 천사 천오 천육 등등은 모두 삼으로 표현되어지니

                                     천 삼 즉 하늘천의 세번째는 역시 삼이며, 그 후로는 아무리

                                    모여도 삼 (셋이 )되니 셋까지만 표기한다. 는 뜻입니다  

                      





대삼합육 생칠팔구 :  경문의 대삼 자의 삼자를 유심히 보면 정녕 석삼자의 오기인지

                              아니면 다른 갑골문자일 가능성도 배제 하지 못하나,

                              굳이 풀이를 한다면, 가령 그냥 석삼 으로 해석할경우

                               크게 천,지,인의 합은 육이되고, 거기에서 칠,팔,구 가 나온다

                               고 생각할수 있습니다.

                            

                               즉 천,지,인의 커다란 삼극이, 세번의 궤 { 천일 ,

                               천이, 천삼 (무궤화삼)} 과 더해 6가지가 되고, 위에 그림과 같이

                                궤를 그리고 보니  생 칠 팔 구... 궤의갯수가  7,8,9 가 되더라

                               라고 생각되어집니다.



                              즉        천의 궤의 갯수



                                              7개





지의 궤의 갯수                                                         인의 궤의 갯수

     8개                                                                                9개



                                가 된다는 의미입니다.





운삼사성 환 오칠  :  삼과 사 를 운반여 오칠과 고리를만들어  이루니,

                               ( 여기서 삼과 사 란...   천,지,인의 3극 즉 칠팔구에

                                삼과사를 운반하여  오와 칠을 두르게 한다는 뜻으로..





                                            천 (7) --------

                                                     --  --  --

                                                     --  --  --

                                                  

                  (3)  ---------                                     (4) --------          

                        ---------                                          --------

                        ---------                                          ---    ---





     지(8)      ---  ----                                                   --  --  --  인(9)  

                  --  --  --                                                   --  --  --

                  --  --  --                                                   --  --  --                                                    



                      (4)  -------                                  (3)  --------      

                            -------                                        --------

                            ---  ---                                       --------

                                              (5) -------

                                                   ---   ---  

                                                   ---   ---





         대강 위와같은 모양을 추론하여 볼수있습니다.





일묘연  만왕만래

용변 부동변         :           일{하나의 궤(기운)은 묘연하여 모든곳에 다 있어

                                      오고 가니, (위에 그림에서 보듯이 모든것은

                                       하나일 의 나눔으로 이루어져있습니다.)                                    

                                     사용 하는곳은 변하여도 궤(기운은) 두개나 (땅과)

                                      세개(사람등) 으로 나우어져도    본래 모습은 움직이지

                                     (변하지)    않는 구나...





본심  본태양앙 명인중:      본시 한가운데에,  밝은 사람중 태양에 오른이가

                                        있엇으니,

                                      

                                         {이말의 의미는 바로 위의 8가지 궤 가운데에

                                         태양이 원래부터 있엇고, 태양가운데에 밝은 사람

                                        즉 환웅 이라 칭하겠습니다.. 혹은 단군일수도

                                          여하튼 커다란 태양 (둥근 원) 안에 사람이

                                         들어가있는 모습  삼태극을 의미한다 하겠습니다.}

                                  

                              

천 지 일                   :   이로써   천지가  하나가 되었도다.  



일종 무종일         :  하나의 궤(기운)의 시작은 마침이 언제  어떻게 끝나는지

                             알수가 없다..( 마침이 없이 계속 되어진다.).

                          



아래그림의 예는 제가 경문을 바탕으로 저의 생각만을 가지고 만든것이라서


지금의 8궤와는 모양이 다릅니다. 또한 경문가운데 운 삼사 라는 귀절을

삼과 사를  움직이어 라고도 생각할수도 있고,

삼을 네곳에 움직여  5와 7을 두른다고도 생각하면 5와 7 사이에 3으로만

4군데가 이루어질수도 잇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가운데의 삼태극을 사람 인으로 즉 환인이나 환웅, 단군으로

추론한것 또한 순수한 저의 판단이니 부디 너그러운 이해  부탁드립니다.

2006년 5월 1 일   문정일  씀










 
  498. 박금석   2006-04-12 16:35:47    
우연히 찾은 단군닷컴 이렇게 상고사에 관심이 많았는데
이런 곳을 찾게 되어 너무 감사드립니다.
운영자님께 깊이 고개 숙여 감사 말씀 다시 올립니다.
혹시 선생님이 허락하신다면 여기 글들을 카페에 올려도 되는지
여쭙니다.
아무쪼록 감로글 감사드립니다.
항상 건강하세요 자주 찾아와서 공부 하겠습니다.


    운영자       
반갑습니다.

단군닷컴이 도움이 되었다니 다행입니다.

카페에 단군닷컴의 글을 옮겨도 좋습니다.
다만 출처와 인터넷 주소를 밝히는
최소한의 예의 정도는 지켜주시리라 믿습니다.

단군닷컴을 들려주셔서 고맙습니다.


운영자 모심

 
  497. 이문호   2006-04-06 12:47:03    
대학 수능시험에도 한국 역사를 제외한다고들 하는 데 앞으로 우리나라가 어떻게 될 지 걱정이네요.

지금 있는 우리 나라 역사책만 해도 일제 시대 이병도 같은 식민 사학자들이
주도해서 역사를 크게 왜곡하고 있는데 말이죠...

한국 역사를 제대로 일반 대중에게 알릴 수 있는 방법이 없을 지요 ?

아무튼 여러분들 수고 많으십니다^^


 
  496. 현연순   2006-04-04 14:24:06    
우연찮게 홈페이지에 들어오게되잘 보았습니다
궁금한게있습니다 답변해주세요
단군 할아버지의 탄신일이 언제입니까


    운영자       
오래 전 다른 분에게서 같은 질문을 받았던 것 같습니다.

답변하겠습니다.

행촌 이암선생께서 전한 단군세기에 의하면

단군 할아버지의 탄신일은 음력 5월 2일 입니다.

 
  495. 프린     2006-03-27 20:35:36    
버디친구 그합니당


 
  494. 김명주   2006-03-22 18:48:25    
ㅎㅇㄹ요~~~~~~
버디 있으신부우운~~~~~~
저랑 칭구해영~!!
친추부탁 ,...
                                       my버디아디:  Lㅐ사랑원츄v
ㅎㅎ 친추부탁...


 
  493. 김정애   2006-03-04 20:38:22    
저에게는 요즘 대 변화가 왔습니다 저의 종교는 불교인데 얼마전에 증산도에 대해서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우리민족종교에 대해서 조금 알게되었습니다. 우리조상에 대해서 우리뿌리에 대해서 알게되었습니다 그리고 단군할아버지, 단군역사에 대해서 왠지 모르게 내가 찾는 것이 이것이구나 하고 말입니다 그리고 얼마전에는 서점에서 개벽실제사항 이라는 책을 조금 읽었는데 조금 무서운 생각이 들었습니다 증산도에서는 앞으로 닥쳐올 위험에 대해서 태을주 수행을 해야 한다고 하더군요  단군때 부터 천부경도 있고 삼일신고 경전도 있는데 왜 태을주를  읽어야 하는지 매우궁금 합니다


    운영자       
반갑습니다.

궁금하게 생각하는 내용이 매우 중요한 것이군요.

앞으로 위험이 닥치므로 그 민족종교의 주문을 외워야 한다는
내용이 이해가 안간다는 것 같습니다.

왜 민족종교 중 하나인 종교가
단군께서 전해주신 천부경과 삼일신고등의 경전이 있는데
그 경전들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필요하면 외울 것이지
그 민족종교의 주문을 외우느냐는 내용같습니다.

이 질문에 대한 직접적인 답변은
그 민족종교에서 해야할 것 같습니다.

단군사이트에서는 여러 종교들에서 하는
수련법이나 나름대로의 방법에 대해
옳고 그름을 말하지 않습니다.
물론 그 어떤 종교도 비판하거나 비평하지 않습니다.

단군사이트는 그 어떤 특정종교를 믿으라고 말하지 않으며
어떤 단체에 가입하라고도 말하지 않습니다.
그 어떤 강제성도 전혀 없습니다.

단군사이트는 단지 단군께서 전해주신 경전과
그 경전의 핵심으로 이루어지는 한국고유의 철학과 사상인
한철학과 한사상에 대해 설명하고 있습니다.

오른쪽 상단에 보시면
한사상닷컴과 천부경닷컴과 하나님닷컴이 있습니다.
그것을 크릭하시면 그 사이트로 가게 됩니다.
그곳에는 우리 고유한 정신에 대한
보다 자세한 설명들이 있습니다.

그 어떤 부담도 없이 그 사이트의 내용들을 천천히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궁금하게 생각하신 내용을 포함하여 그보다 더 많은 궁금했던 내용들이
설명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이 글이 도움이 되기 바랍니다.
 
  {이전 1개} [1][2][3][4][5][6][7] 8 [9][10]..[79] {다음 1개} {다음 10개} 글쓰기  글목록 검색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onnoory
tagun
 
 
 
 
 
 
 
 
Copyright 1999-2004. AO μ¿E? Choi donghwan .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tangun.com